구들장논 고인동

범바위에서 눈을 시원하게 했다면 청산사람들의 한이 서린 구들장 논을 둘러보러 당락리로 가보자. 쌀이 귀했던 옛날 청산 사람들은 구들장을 주워 다 논을 만들어 쌀을 생산했다.
바다가 좋아 어족자원은 풍부했으나 논이 없어 쌀이 귀했던 시절 유교사상이 강했던 청산의 남자들은 쌀을 생산하기 위하여 온갖 노력 끝에 구들장 논을 만든 것이다.

·관련 홈페이지 완도 문화관광 http://www.wando.go.kr/tour/attraction/track?mode=view&idx=4469

[내용&이미지출처 : 완도 문화관광]

이전 페이지로
2017-07-10T22:00:28+00:00